홈 > 홍보센터 > 회사 보도자료
회사 보도자료

[피플] 노화와 연관된 미토콘드리아, 글로벌 1호 치료제 도전

[머니S]


#. 바이오공학과 겸임교수로서 학생들을 지도했다. 한 바이오 기업에서는 CTO(최고기술책임자)로 또 다른 바이오 기업에서는 연구부소장으로 연구에 매달렸다. 학생들의 열정에 찬 눈빛과 바이오산업의 비전 앞에서 몸이 열 개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했다.

바이오산업을 위해 '1인 3역'을 마다하지 않던 그는 지난해 말 모든 자리를 내놨다. 자신의 꿈인 미토콘드리아 1호 신약 개발을 위해서 지난 11월3일 휴먼셀바이오에서 새 출발을 알렸다. 지난 11일 경기도 수원시 휴먼셀바이오 본사에서 이영준 휴먼셀바이오 CTO 겸 연구소장(48)을 만났다.

이 연구소장은 국내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약 20년 동안 세포치료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국내 1세대 전문가로 꼽힌다. 국내에서 세포치료제라는 개념이 도입될 당시 이미 연골세포치료제 개발을 수행했다. 연구개발(R&D) 기업 6곳을 거치는 동안 그가 주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허가받은 세포치료제 관련 임상시험은 10여개에 이른다.

"과거에는 세포치료제에 대한 개념 정립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인체를 대상으로 시험하는 것조차 어려웠죠. 과거 화상 세포치료제의 경우 의료기기 분야로 신청하기도 했습니다. 오늘날의 시점에서 봤을 땐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네 번의 '최초' 타이틀 거머쥔 연구자

 

이 연구소장은 1세대 세포치료제 연구자로 이름을 올리며 다수의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첫 번째 최초는 국내 배아줄기세포 치료제 임상 승인이다. 이 연구소장은 "국내에서 처음 개발되는 배아줄기세포 치료제라서 식약처에서 많은 관심이 있었다""임상 허가를 이끌기까지 식약처에 사전 발표를 세 번이나 해야 할 정도로 그 과정이 힘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최소조작 지방세포 치료제에 대한 첫 국내 허가를 이끌었다. 식약처가 개최한 최소조작 치료제 인허가 관련 설명회에 참여한 바로 다음 날 허가 서류를 접수해 승인받은 쾌거를 이뤘다. 최근에는 인체 세포 등 관리업과 첨단재생의료를 위한 세포치료시설 '국내 1호 승인'을 이끈 주역이 됐다.




[원문보기]

링크참조

0 Comments